NH농협은행, 한국환경공단과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 업무협약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0:21:06
  • -
  • +
  • 인쇄
'탄소포인트제' 가입 개인, 농협은행 신용대출 이용 시 0.1%p 금리우대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소재 농협은행 본사에서 한국환경공단과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개인에게 이달 10일부터 농협은행 신용대출 이용 시 0.1%p 금리우대를 제공하며, 향후 예금금리 및 환율우대 등 금융우대서비스 혜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 농협은행 권준학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사진 왼쪽)은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소재 농협은행 본사에서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이번 협약은 '탄소포인트제'저변확대를 추진 중인 한국환경공단과 ESG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농협은행의 상호협력을 위한 것으로 향후 '탄소포인트제'가입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탄소포인트제'는 정부가 추진 중인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으로 세대주 등 개인이 참여신청 후 가정 및 아파트 등 단지에서 전기, 가스, 상수도의 절감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받고, 향후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현금, 상품권 등)를 환급받는 사업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 '탄소포인트제'가 우리 일반가정에서 손쉽게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만큼 농협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적극 홍보하고, 가입시 금융우대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탄소중립 사회실현에 앞장서는 농협은행이 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