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남북·북미 일정궤도 역할 다할 것"...성김 "대화재개 최선 다할 것"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00:07:13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공개 임명 후 방한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방식이 적절하다”면서 우리와의 긴밀한 공조로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고, 협상 진전 노력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면서 “북미관계 개선에 성공을 거두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 대표는 남북 간 의미있는 대화·관여·협력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이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를 얘기하기에 앞서 김 대표를 환영하면서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한 최고의 회담이었다”며 대화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G7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였고, ‘미국이 돌아온 것’을 나를 포함하여 세계 지도자들이 호평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명하고, 성공적인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김 대표는 “G7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 등이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사진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표는 문 대통령 접견에 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별도 면담을 갖고 남북·북미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방안에 대해 대화를 진행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