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K9 자주포의 심장은 STX엔진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07:29:29
  • -
  • +
  • 인쇄
2025년까지 엔진 개발과 함께 부품 100% 국산화 추진

STX엔진이 23일부터 열리는 2021 방위산업 부품·장비 대전에 참가해 K9 자주포를 비롯한 군 장비 엔진 기술을 선보인다.

특히 STX엔진은 K9 자주포의 디젤 엔진 및 부품을 실물로 전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 STX엔진 제공

 

세계적 명품 무기로 손꼽히는 K9 자주포의 심장은 바로 이 고속 디젤 엔진. 8기통, 1000마력이며 소형·경량화한 고출력·고성능의 방산 대표 엔진이다.

현재 총 2500대를 국산화 생산했고, 국내는 물론 수출시장에서도 효자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STX엔진은 K9 자주포 수출제한 해소 및 수출 확대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방위사업청이 개발 과제를 공모한 K9 자주포 디젤 엔진의 국산화 개발 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STX엔진은 이번 전시회에서 K9 자주포용 엔진 조립체 외에도 100% 국산화 추진을 위해 현재까지 국산화되지 않은 엔진 부품들도 전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높은 압력의 연료를 연소실에 분사하는 인젝터 ▲엔진 동력을 변속기에 전달하는 플라이 휠 ▲엔진의 폭발 압력 시 크랭크샤프트의 윤활막을 유지하고 원활히 회전하도록 돕는 베어링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부품들은 방위 산업 핵심 기술이 집약된 품목으로, 현재 수입해 쓰고 있는 것들이다.

STX엔진은 2025년까지 엔진 개발과 함께 모두 국산화한다는 계획이다.

STX엔진 박기문 대표이사는 “방위 산업의 국산화 흐름은 시대적 요구이자 사명”이라며 “이번 국내 개발 업체로 선정된 K9 자주포 엔진뿐만 아니라 K1A2 전차 성능 개량용 엔진 역시 개발·추진해 국내 방위 산업용 디젤 엔진의 저변 기술 수준을 높이고, 많은 중소 협력 업체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