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논란에 강경모드 급선회 "괴문서 與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2 18:37:50
  • -
  • +
  • 인쇄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 없다…정치공작 말고 공개하라"
장모 의혹엔 "검찰발 미확인 내용 보도 정치공작 연장선 의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과 가족 등의 의혹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무대응 기조에서 전환해 강경한 첫 입장을 밝히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22일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X파일 논란과 관련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우당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면서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장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며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관련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다만 최근 출처 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보수 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X파일'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뒤로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실체도 드러나지 않은 'X파일'로 인해 정치권 공방은 확대되고 있는 모양새다. 결국
해당 의혹에 침묵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X파일'로 인해 수세에 몰릴 수 있다는 우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