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상엽 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임..."뉴턴·아인슈타인도 회원"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8 01:26:47
  • -
  • +
  • 인쇄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와 공동 선임...시스템 대사공학 창시
미국·영연방 이외 세계 3대 아카데미 유일한 동시 선임 기록

한국과학기술원(KAIST)는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연구부총장)가 영국 왕립학회(Royal Society)의 외국 회원(Foreign Member)으로 선임됐다고 7일 밝혔다.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석좌교수와 함께 공동으로 한국인 최초 선임이다.
 

▲ 이상엽 특훈교수. [KAIST 제공]

영국 왕립학회(자연과학 진흥을 위한 런던왕립학회)는 1660년 영국에서 설립된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로,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 저명 과학자들이 회원으로 활동했고, 노벨상 수상자만 지금까지 280여 명을 배출했다.

영국 왕립학회는 매년 ‘자연 지식의 개선에 대한 심대한 기여’를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전 세계에서 한 해에 영연방 소속 회원 최대 52명까지, 외국인 회원은 최대 10명까지 선발한다.

이번에 영국왕립학회 외국 회원으로 선임됨으로써 이 교수는 세계 3대 아카데미인 미국공학한림원(National Academy of Engineering)과 미국국립과학원(National Academy of Sciences)의 외국 회원(International Member)으로 동시에 선임된 전 세계 13명 중의 한 명이 됐다.

아울러, 미국과 영연방 과학자가 아닌 사람으로 세계 3대 아카데미에 동시에 외국 회원으로 선임된 전 세계 유일한 과학자가 됐다.

▲ 영국 왕립학회의 외국 회원으로 선임된 이상엽 교수 소개란. [출처= 영국 왕립학회 사이트 캡처]

이 교수는 미국과학기술진흥협회, 미국발명아카데미, 미국미생물학술원 등 다수 학술원의 펠로우로도 선임된 바 있다.

이 교수는 시스템 대사공학(systems metabolic engineering)을 창시해 다수의 미생물 세포공장 개발을 위한 전략과 방법에 관한 원천기술들을 개발했다.
이를 이용해 가솔린, 디젤, 생분해성 플라스틱, 고분자의 원료가 되는 다양한 단량체들, 천연 활성물질 등 다수의 제품을 세계 최초로, 또는 세계 최고의 효율로 생산하는 기술들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최근에도 폴리에스터의 원료가 되는 숙신산, 글루타릭산의 고효율 생산 균주와 발효공정을 개발했고, 천연물 중 빨간색의 식용색소인 카르민산을 세계 최초로 생산한 바 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