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홈쇼핑, 해수부와 어린 오징어 유통 근절 협력···수산자원 보호 앞장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3 08:22:19
  • -
  • +
  • 인쇄
온라인몰에서 검색 차단·수산물 온라인 유통 안전성 확보 등 협력

NS홈쇼핑이 12일 해양수산부와 ‘어린 오징어 유통 근절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부터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 김재철, NS홈쇼핑 대외협력실장 상무 이원주 (사진 = NS홈쇼핑 제공)

 

이번 협약은 어린 오징어를 '총알·한입·미니 오징어' 등의 별칭으로 유통 판매하며 수산자원이 무분별하게 소비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뜻을 모은 것.


향후 NS홈쇼핑은 해양수산부와 상호간 유대를 강화하고 협력체계를 구축해 어린 오징어 유통을 근절하기 위한 자발적 유통 가이드라인 수립 및 홍보를 시행한다.

온라인몰 내 검색어 차단이나 수산자원보호 안내 등의 활동을 지속하는 것이다.

아울러 이날 협약식 이후 ▲어린 오징어 온라인 유통 근절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대비 수산물 온라인 유통 안전성 확보 ▲비대면 수산물 유통을 위한 스마트 신선 유통 기술개발 등의 주제로 간담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NS홈쇼핑은 홈쇼핑 업계 유일의 식품안전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전문성을 적용한 수산물 유전자 검사 시행 등 건전한 수산물 유통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 검토키로 했다.

또한 수산물의 친환경 패키징 관련 완도군청 등 지자체와 교류한 성과를 공유하며, 앞으로도 친환경 ESG경영의 일환으로 수산물의 신선 유통 포장에 대한 포장용기 발굴하는 데 노력할 계획이다.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사, 지자체와의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해수부는 올해 3월 유통‧소비단계에서의 자원관리 정책을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살오징어 생산‧유통 근절방안’을 발표한바 있다.

NS홈쇼핑도 업무 협약에 앞서 지난 4월 9일 해양수산부, 소비자연맹, 한국수산자원공단 등이 함께 개최한 '수산자원보호를 위한 민·관 소통워크숍'에 참여해 ‘윤리적인 수산물 유통’을 주제로 하여 수산물 관련 협력사 및 임직원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NS홈쇼핑 대외협력실장 이원주 상무는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어린 오징어의 유통 근절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하고자 해양수산부와 업무협약을 맺었다”며 “NS홈쇼핑은 앞으로도 수산자원 보호를 위한 실효성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해양수산부에 협력하며 친환경 ESG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