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국내 첫 독감 치료 수액 ‘플루엔페라주’ 출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09:46:18
  • -
  • +
  • 인쇄
국내 최초 수액 백(bag) 형태 치료제, 1회 정맥주사로 치료

JW중외제약은 수액 형태의 인플루엔자 치료제 ‘플루엔페라주’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플루엔페라주는 5일간 경구 투여해야 하는 오셀타미비르 제제와 달리 1회 정맥주사로 독감을 치료하는 페라미비르 주성분 제제다. 성인 및 2세 이상 소아의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을 적응증으로 한다.
 

▲ JW중외제약의 '플루엔페라' 병원 사용 예시 [사진=JW중외제약 제공]

 

플루엔페라주는 페라미비르수화물과 생리식염수가 혼합된 국내 최초 수액 백(bag) 형태의 프리믹스 독감 치료제다. 기존 출시된 바이알 제형의 독감 주사제는 기초수액제에 약제를 섞어서 사용해야 했다.

이 제품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인플루엔자 치료제 최초로 이지컷 기술을 적용해 알루미늄 포장 밑 부위만 개봉해 수액 세트를 연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의료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약물 혼합과정에서 불편을 해소시킬 수 있는 인플루엔자 수액 치료제를 개발하게 됐다”며 “치료를 위해 조제 편의성을 높인 제품 특징을 강조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플루엔페라주 생산은 JW생명과학이 맡는다. JW생명과학은 그동안 독자 기술력을 적용해 지난 2016년 레비티람주(레비티라세탐), 2019년 아세타펜주(아세트아미노펜), 지난해에는 제이세덱스주(덱스메데토미딘염산) 등 국내 최초의 프리믹스 수액제를 다수 출시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