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74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사전 예약 시작...실제 접종은 27일부터 내달 19일까지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9:10:00
  • -
  • +
  • 인쇄
예약 첫날 예약자 몰리며 한때 전국 곳곳 시스템 '먹통'

70∼74세(1947년∼1951년생) 어르신의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이 시작됐다.

추진단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10시부터 70∼74세(47∼51년생) 어르신과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 사전예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7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신청 첫날인 이날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전 한때 예약시스템에 '먹통'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 고령층과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사전예약 및 접종기간. [출처= 질병관리청]

 

사전 예약은 기관별 접종 대상자의 집중에 따른 혼잡을 예방하고 백신 물량 배분 및 공급 등 사전 준비를 통해 접종 기간이 왔을 때 원활한 예방접종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대상자는 모바일, 온라인 사전예약 누리집(‘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에 접속해 본인인증(휴대전화 또는 공동인증서인증) 후 지정된 동네 병의원(위탁의료기관) 중 희망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여 접종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배우자나 자녀 등 보호자에 의한 대리예약도 가능하다. 대리인의 본인정보 확인과정을 거치고, 접종대상자와의 관계 입력 및 접종자 대상 확인 후 예약을 진행하면 된다. 

 

▲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방법 안내. [출처= 질병관리청]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경우 전화 예약도 가능하다. 질병관리청 감염병 전문 콜센터나 지자체에 전화해 본인정보 활용 동의 후 상담원이 간단한 본인정보를 확인하면 희망하는 접종의료기관과 접종일시를 선택할 수 있다.

또,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는 어르신이나 혼자 예약이 어려운 어르신이 신분증과 본인명의 휴대전화를 지참해 주민센터에 방문할 경우, 어르신 본인이 온라인 사전예약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을 수 있다.


7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신청 첫날인 6일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오전 한때 예약시스템에 '먹통'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7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은 연령대별로 순차적으로 적용되는 ‘5~6월 접종계획’의 첫 순서다. 이날 70~74세 어르신에 이어 오는 10일부터는 65~69세, 13일부터는 60~64세를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이 개시된다.

사전예약은 다음 달 3일까지 가능하며, 접종 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다. 전국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실제 접종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 홈페이지 모습. [출처=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캡처]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도 이날부터 시작됐다. 고령층과 마찬가지로 사전예악은 다음달 3일까지, 접종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이다.

30세 미만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전예약을 모두 마치면 1시간 이내에 예약일시, 접종기관, 접종 백신 종류가 포함된 문자메시지가 전송된다. 자신이 예약한 내용과 맞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접종 일자를 기억하는 게 좋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사전 예약은 접종 2일 전까지 온라인 혹은 콜센터를 통해 취소할 수 있다"며 "접종 당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예약된 기관으로 연락해 일정을 변경하고,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안전하게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