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임시주총서 무상감자 승인···향후 유상증자 등 재무개선 청신호?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08:04:34
  • -
  • +
  • 인쇄
보통주 및 우선주 액면가 5000원에서 1000원으로 감액

삼성중공업이 22일 판교 R&D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와 회사가 발행할 주식의 총수 개정 등 정관 일부 변경 안건을 모두 통과시켰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 5억8000만주의 48%에 해당하는 2억8000만주가 출석했으며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기관, 외국인 주주 등 참석 주주의 98%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사진 = 삼성중공업 제공

 

이번 무상감자로 삼성중공업 보통주 및 우선주의 액면가는 5000원에서 1000원으로 감액됐다.

자본금은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80% 감소하게 된다. 감소되는 자본금은 자본잉여금으로 전환되기 때문에 감자 전후 자본총계의 변동은 없다.

감자 기준일은 오는 7월 26일이며, 신주 상장 예정일은 8월 10일이다.

한편, 회사가 발행할 주식의 총수를 기존 8억주에서 15억주로 늘리는 정관 변경도 승인돼 삼성중공업은 향후 이사회에서 증자 일정 및 발행주식수 등 세부적인 내용을 결정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높은 찬성률로 안건이 통과돼 향후 진행될 유상증자도 원활하게 진행될 전망"이라며 "재무구조 개선에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삼성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 계획은 '드릴십' 등 해양플랜트 악성 재고와 같은 악재를 떨치고 경영정상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시도다.

지난 1분기 삼성중공업은 연결기준 매출 1조5746억원, 영업손실 506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익은 적자를 이어가고 있으며, 매출도 전년동기대비 13.8% 줄었다.

비록 올해 빅3 조선사들의 수주가 되살아나고 있지만, 철강 판재가격 상승 등이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