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사내벤처 ‘타운카’ 정보통신기술 실증특례 승인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2 13:56:54
  • -
  • +
  • 인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의 사내 벤처 1호로 탄생한 ‘타운카(Towncar)’가 대한상공회의소 샌드박스지원센터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ICT(정보통신기술)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승인받았다고 12일 밝혔다.

타운카는 국내 최초 개인간 차량공유 중개 플랫폼이자 아파트 기반 이웃간 차량 공유 중개 서비스이다.
 

▲ 한국타이어 사내 벤처 1호 ‘타운카’ [한국타이어 제공]

 

이번 승인으로 '타운카'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아파트 기반 P2P(Peer to Peer) 차량공유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ICT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는 "유휴차량 공유를 통해 인프라가 부족한 신도시 거주민의 이동권 확대, 대중 교통난과 주차난 해소가 기대되고, 소규모 대여사업의 타당성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타운카’ 서비스를 운영하는 ‘타운즈’는 한국타이어의 사내 제안 제도 ‘프로액티브 스튜디오(Proactive Studio)’를 통해 탄생한 사내벤처 1호 스타트업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 뒤 분사 창업해 별도로 운영되고 있다.

‘타운카’는 동일 아파트(오피스텔 포함) 단지 내에서 사용하지 않는 개인소유 차량을 플랫폼에 등록하면 다른 입주민에게 단기 대여(렌트)하는 '이웃 간 유휴차량 중개‧대여 플랫폼'이다.

자주 사용하지 않는 소유 차량을 이웃과 공유해 소유주는 수익을 얻고, 차량이 필요한 이웃은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보험 가입이 가능하고 불특정 다수가 아닌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에게만 이용 기회가 제공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다.

여기에 등록 차량 소유주에게 최고의 차량 관리 솔루션을 제공해 자동차 컨디션을 최상으로 유지하도록 돕고, 대여 이웃에게는 완벽하게 관리된 차량을 제공해 안전한 차량 공유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타운카 운영사인 '타운즈(TOWNZ)'는 하남시에서 실증을 시작으로 실증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모빌리티만이 아니라 ‘타운’을 기반으로 하는 숨겨진 가치를 지속적으로 찾아내고 나아가 더 많은 유휴자원 발굴을 통해 사회의 건강한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사내 벤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다양한 지원은 물론, 5년 내 재입사 기회까지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내부적으로는 직원들의 창의력과 도전정신을 제고하고 나아가 미래 혁신 사업의 탄생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한국타이어는 다양한 방식을 통해 고유 기업문화인 `프로액티브 컬처(Proactive Culture)`를 한층 더 발전시키고 있다.

‘자율좌석제’를 전면 도입해 어디서든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고, 영상회의 시스템과 원격 협업 솔루션을 적극 이용하는 등 업무 방식을 유연하게 발전시켰다.

이와 함께 임직원 아이디어 제안 제도와 사내 벤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며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도의 원천이 될 임직원들의 혁신과 도전을 장려하고 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