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문1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민동의율 30% 육박...지구지정 가능성 ↑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9 14:28:46
  • -
  • +
  • 인쇄

LH는 지난 16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발표된 쌍문1구역에서 토지 등 소유자 29%가 동의하는 예정지구 지정 동의서를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봉구 쌍문1구역은 국토교통부에서 지난달 31일 발표한 ‘3080+ 주택공급 방안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39,233㎡ 규모의 저층주거지 주택공급활성화지구 중 하나다. 

 

▲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연합뉴스]


LH는 후보지 발표 이후, 지난 9일 도봉구 선도사업 후보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전반적인 사업계획, 추진일정 등에 대해 설명했다.

쌍문1구역은 과거 단독주택 재건축 예정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사업성 부족 등의 이유로 지난 2015년 지구 해제되는 등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었다.

후보지 발표 이후 20일이 채 안 되는 기간에 주민동의율이 30%에 육박하는 등 주민들의 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지구지정 요건인 1년 내 주민 2/3의 동의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H는 개발구상안 마련, 사업성 분석 등을 거친 후 5월 중 2차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6월 국토부·지자체 사전검토위를 거쳐, 7월 지구지정을 제안할 계획이다.

쌍문1구역은 현 1종·2종 일반주거지역을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해 약 1000세대 규모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3080 저층주거지 주택공급활성지구 후보지로 총 15곳이 발표됐으며, 이 중 쌍문1구역, 수색14구역, 증산4역 구역 등 총 3개 구역이 예정지구 지정 동의서 제출을 완료했다. 영등포 신길 2·15구역은 예정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동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예정지구 지정 제안서 제출 당시 수색14구역은 주민동의율 45%, 증산4구역은 41%의 높은 동의율을 기록했다.

LH 관계자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주민 자력개발 대비 수익률 향상, 신속한 사업추진, 용적률 등 많은 인센티브가 제공돼 사업성을 높일 수 있다"며 "지정동의서가 제출된 구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